NOTICE

뉴스

[PRESS] '더킹' 이민호, 끊임 없는 도전과 성장…연기 인생 2막 시작

DATE : 2020. 06. 16  HIT : 160

브라운관과 스크린, 현대극과 사극, 로코부터 액션 누아르까지 넓은 스펙트럼을 자랑하며,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배우로 성장한 이민호가 어느덧 데뷔 14년 차를 맞이했다.


이민호는 지난 12일 종영한 SBS 금토드라마 '더 킹 : 영원의 군주'를 통해 30대의 첫 페이지를 장식하며 연기 인생 2막의 시작을 알렸다. '푸른 바다의 전설' 이후 3년 만에 복귀한 이민호는 대한제국 황제 이곤 역을 맡아 기품 있는 외모와 진중한 연기를 선보이며 배우로서의 무게감을 더했다.


군 제대 후 한층 성숙해지고 남성미 넘치는 비주얼로 황실제복, 해군제복, 승마복 등을 완벽하게 소화하며 대체불가한 황제 캐릭터를 만들어냈고, 멜로부터 액션까지 모든 장르를 자유롭게 넘나드는 폭넓은 연기 내공은 평행세계 판타지 로맨스의 완성도를 높였다. 무엇보다 이민호의 깊은 멜로 연기가 드라마를 풍성하게 채웠다. 진정성 있는 대사와 독백으로 시린 설렘을 전달해왔던 이민호는 마지막까지도 애틋한 감정 연기로 시청자들의 심금을 울리며, 8개월간 이어온 대장정에 완벽한 마침표를 찍었다.



'더 킹'으로 보여준 '이민호 표 로맨스의 진화'는 앞으로의 행보를 더욱더 기대하게 만들었다. 2006년 EBS 드라마 '비밀의 교정'으로 정식 브라운관에 데뷔한 이민호는 한 작품씩 차근차근 연기 필모그래피를 쌓아온 14년 차 연기자다. 드라마 '반올림', '논스톱5', '달려라! 고등어', '아이 엠 샘' 그리고 영화 '강철중 : 공공의 적 1-1'과 '울학교 이티' 등 브라운관과 스크린, 비중에 상관없이 다수의 작품에 참여해 경험을 쌓았다.


이민호는 '꽃보다 남자'(2009)를 통해 한류스타로 거듭난 이후에도 현대극과 사극, 로맨틱 코미디와 멜로, 스릴러, 액션 누아르 등 장르와 역할을 가리지 않고 스펙트럼을 넓혔다. 다양한 역할들을 거쳐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배우가 되기까지 끝없는 도전과 노력이 있었음을 알 수 있다.


'꽃보다 남자' 이후 '개인의 취향'(2010)으로 돌아온 이민호는 건축설계사 역으로 색다른 매력을 발산하는가 하면, '시티헌터'(2011)로 첫 액션 연기에 도전하는 파격 변신을 감행했다. 이민호는 당시 데뷔 이후 처음으로 도전하는 액션임에도 불구하고, 필리핀 실전 무술인 아르니스와 특공 무술의 일종인 크라브마가를 훌륭하게 소화해 국내외에서 호평받았다.


이후에도 이민호의 도전은 계속됐다. '신의'(2012)를 통해 첫 사극에 도전한 것. 깊은 눈빛과 절도 있는 액션으로 많은 여성 팬들을 '최영 앓이'에 빠지게 만들었다. 그리고 이민호는 다시 현대극으로 넘어와 '상속자들'(2013)로 하이틴 로맨스물의 정점을 찍었다. '꽃보다 남자' 구준표가 전형적인 순정만화 속 까칠한 재벌 2세였다면, '상속자들'(2013)의 김탄은 재벌가 서자라는 태생적인 아픔으로 외로움이 기저에 깔린 인물이었다. 이민호는 상속자 김탄과 혼연일체 된 연기로 신드롬급 인기를 구가했다.


이민호는 안주하지 않고 또다시 연기 변신을 꾀했다. 이민호는 영화 '강남 1970'(2015)에서 거친 싸움꾼 캐릭터로 강렬한 연기 변신을 선보이며 성공적인 스크린 데뷔식을 치렀다. 특히 크고 작은 부상에도 대역 없이 모든 액션을 완벽하게 소화해 '이민호의 재발견'이라는 찬사를 얻었다.



20대의 마지막을 장식한 '푸른 바다의 전설'(2016~2017)에선 전생의 담령과 현생의 허준재를 오가며 그간의 매력을 집대성한 다채로운 변신으로 연기 포텐을 터트렸다. 1인 다역에 가까운 이민호의 팔색조 매력과 함께 강한 남자다움을 엿볼 수 있는 작품이었다.



그리고 군 공백기 이후 30대로서의 시작을 연 '더 킹 : 영원의 군주'(2020)에서는 더욱더 깊어진 이민호의 연기력과 열정을 다시금 확인할 수 있었다. 20대 때 보여준 하이틴 로맨스물 남자 주인공의 모습을 완전히 걷어낸, 한층 성숙한 연기 변신으로 시선을 모았다. '더 킹'을 본 시청자들은 30대의 완연한 성숙미가 느껴진다고 평하기도 했다. 데뷔 14년 차 이민호가 걸어갈 앞으로의 날들이 더 기대되는 이유다.


[스포츠조선닷컴 이지현 기자]

olzllovely@sportschosun.com